실시간 뉴스
  • "소중한 경험"..'커넥트' 미이케 타카시가 놀란 정해인X고경표X김혜준의 열정(종합)
이미지중앙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제공


[헤럴드POP=싱가포르, 이미지 기자] 미이케 타카시 감독이 첫 한국 시리즈 연출에 만족감을 표했다.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APAC 2022 '커넥트' 기자간담회가 1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려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처음으로 경험하는게 많다. 먼 세계인 디즈니+라는 매체를 통해 스트리밍 된다는게 소중한 경험이다. 감독을 처음 시작했던 시절처럼 '너 믿고 가도 돼'라고 스스로 다독거리는 순간이었다. 스트리밍도, 한국과의 작업도 처음 경험하는 거라 소중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한국 작품을 좋아한다. 한국 배우들이 일본 배우들과 뭐가 다르지 생각을 많이 했다. 이번에 처음 같이 하면서 확인한 건 열정이 다르다는 거였다. 사람이 가지고 있는 파워가 강하다는 생각을 했다. 연기력은 당연하고 그걸 뛰어넘는, 배우로서 갖춰야 하는 모든 것들을 갖추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정해인은 "캐릭터에 접근할 때 가장 먼저 생각한게 외로움과 고독이었다. 기본적으로 선한 마음이 있는 사람인데, 이런 인물이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알아가고 그걸 더 옳은 곳에 써야한다고 생각했을 때 어떻게 움직여야 되고, 어떤 생각을 해야할지를 매 순간 고민했다"며 "다크 히어로일 수도 있지만, 히어로라고 생각 안 했다. 히어로가 되고 싶은 인물이다 싶었다. 사건, 사고를 맡고 싶은 한 남자의 고군분투 이런 느낌이 들었다"고 알렸다.

아울러 "첫 SF 작품이고, 생각보다 CG 촬영이 분량이 있었다. 마블에서의 히어로들이 CG 촬영이 많은데 그 배우들이 정말 대단하구나 새삼 느꼈다"고 고백했다.

고경표는 "내가 맡았던 캐릭터들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고 표현 방식이라든지 차이점을 두려고 노력했다. 처음 표현하는 방식의 캐릭터라 새롭게 다가와줄 것 같다. 우리 드라마의 분위기도 새로운 장르라서 보시는 분들에게 흥미가 제공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김혜준은 "CG 연기나 액션 연기를 새롭게 해봤는데 처음 느껴보는 경험들이었다. 내가 생각했을 때 지금까지 해오지 않은 스타일링을 많이 했다. 탈색도 처음 해보고,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들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감독님 에너지를 많이 느꼈다. 액션에 있어서 어려워하고 있을 때 감독님이 잘하시더라. 시범을 많이 보여주셨다. 옷차림도 내가 훨씬 가볍고 감독님은 패딩을 두껍게 입고 있음에도 날렵하고 빠르시더라. 내가 움직임을 반밖에 못따라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불사의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로, 오는 7일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