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김연아, 혼전임신설 확산..소속사 입장은
이미지중앙

김연아가 결혼을 앞두고 혼전 임신을 했다는 소문이 확산되자 소속사가 진화에 나섰다.

혼전 임신설 관련해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25일 "말도 안 된다. 사실 무근"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김연아의 혼전임신설은 고우림이 아직 군 입대를 하지 않은 미필자이고 두 사람의 결혼 발표 역시 너무 갑작스럽다는 이유로 불거진 것이다.

앞서 지난 25일, 김연아와 고우림은 결혼 소식을 전했다. 고우림의 소속사 비트인터렉티브 측은 "오는 10월 고우림과 '피겨여왕' 김연아가 결혼식을 올린다. 결혼식은 가까운 친지와 지인들을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축하무대에서 만났으며, 3년간의 열애 끝이 결혼하게 됐다. 김연아는 고우림보다 5살 연상이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후 고우림은 팬카페를 통해 "5년이라는 활동 가운데 귀한 인연을 만나 올해 10월 중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며 "많은 생각과 고민 끝에 제 인생에 매우 의미있는 큰 결정을 하게 됐다"라고 말하며 응원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김연아와 고우림의 열애 및 결혼 소식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을 향한 응원과 축복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