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현진영, 정신병원 입원..아내 때문
이미지중앙

mbn


가수 현진영이 정신병원에 입원한 비화를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부부싸움, 어디까지 해봤니?'라는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현진영은 아내와 살기위해 정신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그는 "겨우 녹음을 하고 4집 앨범을 발매하려고 하는데 전날 와이프가 '정신병원 가자' 그러더라. '왜?'라고 물어봤더니 내가 너무 불안해 보인다고 하더라. 내일 새 앨범이 나오는데 정신병원에 가라니. '나 정신 병원에 못 가. 안 그래도 과거 어릴 때 실수해서 꼬리표가 있는데 내가 거기까지 가서 정신이 아프다는 꼬리표를 또 다는 건 싫다. 약 좀 먹고 하겠다'고 했다. 그랬더니 안 된다면서 정신병원 가서 치료 받든지 본인과 헤어지든지 딱 결정을 하라고 하더라"며 당시 아내가 강경하게 정신병원 치료를 권했던 것을 말했다.

현진영은 "그때 부탁을 했다. 내가 여기서 병원 끌려가는 건 보기 안 좋으니까 다음 날 기자회견하고 내 발로 들어가는 것처럼 해달라고 부탁했다. 사신은 병원에 끌려갈 뻔 했다. 다음 날 회사 앞마당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제가 '우울증과 공황장애가 심해서 병원 치료 받는다'고 하니까 어떤 기자분이 OO후유증 아니냐고 하더라. 질문 같지 않아서 대답을 회피했다. 그랬더니 그날 밤에 9시 뉴스에 현진영 OO후유증 공개치료라고 보도됐다"고 오해로 인해 사실과 다르게 마약 후유증으로 보도됐었다고 털어놨다.

또 이날 현진영은 ‘현상수배’란 키워드를 공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현진영은 앨범 준비 때문에 다이어트에 돌입했다며, 아내가 해주는 관리가 너무 타이트해 겪었던 사연을 고백했다.

현진영은 햄버거가 먹고 싶어 운동 전 햄버거를 사러 갔다고. 이어 “감자튀김까지 세팅을 다 해놨다. 아내한테 전화가 오더라”라고 이야기했다. 현진영이 햄버거를 사려고 하는 걸 아내가 어떻게 알았을까. 아내는 마치 현진영을 보고 있는 것처럼 햄버거를 내려놓으라고 했다는 것.

현진영은 “와이프를 추종하는 동네 아주머니들이 엄청나게 많다. 거기 간부들이 다니면서 저 보이면 다 사진 찍어서 와이프한테 보내는 거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그래서 키워드가 현상수배였던 것.

아내는 작은 실수도 용납 못하는 성격으로 현진영에게 음악을 길게 하고 싶으면 관리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그의 관리가 숨막힌다며 현진영은 “그러면 내가 이수만 선생님이랑 살아야 한다”고 하소연했다. 어느 날은 자려고 보니까 아내의 얼굴이 이수만의 얼굴로 보였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