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더 킬러' 장혁 "액션배우로 국한 NO..잘하는 것만 하면 바닥날 것"(종합)
이미지중앙

배우 장혁/사진=아센디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장혁이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를 통해 독보적인 K액션을 탄생시켰다.

장혁은 영화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로 올 여름 극장가 출격을 앞두고 있다.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는 호화로운 은퇴 생활을 즐기던 업계 최강 킬러 '의강'이 겁도 없이 자신을 건드린 놈들을 끝까지 쫓아 응징하는 스트레이트 액션. 더욱이 장혁은 이번 작품의 기획, 액션 디자인에도 직접 참여해 의미가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장혁은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를 관람 후 공감대가 형성되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검객'이라는 영화를 끝내고 난 뒤 제작사 대표님과 액션 장르를 기획해서 만들어보자라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시나리오를 갖고 개발하다가 '죽어도 되는 아이'라는 웹소설을 접하게 됐다. 드라마 '아이리스2'를 할 때 무술팀원 중 한명과 인연이 깊었는데 이런 장르에 대한 기회가 생기면 만들어보자 이야기를 했었기에 그 친구 그리고 무술감독과 액션 디자인까지 같이 하게 됐다."

이어 "원작은 케미가 위주고 액션이 부적인 거라면 영화에서는 반대로 드라마적인 요소를 단축시켜서 퍼포먼스를 보여주기 위한 구성을 의도적으로 만들었다. 성룡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기 위해 구성을 짠다더라. 드라마가 강하면 퍼포먼스가 가려지는게 있으니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에서도 단순한 스토리 안에 어떻게 액션을 집어넣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 난타 같은 느낌의 사운드가 더해지면 재밌지 않을까 싶었다. 또 요즘은 CG나 컷을 많이 나누는 거에 익숙해져 있는데 원신 원컷 느낌으로 역동적으로 담는다면 신선할 것 같아서 스트레이트 장르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중앙

영화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 스틸


이처럼 장혁은 기존 액션물과 차별점을 두기 위해 확실한 캐릭터를 설정한 뒤 액션 스타일을 기획했다. 장혁은 극중 은퇴한 업계 최강 킬러 '의강' 역을 맡은 만큼 캐릭터 특성상 1초의 주저함도 없이 신속 정확하게 적을 타격해나가는 스트레이트 액션을 구체화한 것. 다만 호흡 조절이 쉽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아저씨', '테이큰', '존 윅' 등과 비슷할 수 있다. 캐릭터 구축이 우선이었고, 다양한 작품들을 참고해 여러 가지의 액션 디자인이 들어갔다. 아이와 킬러간의 연대감은 '레옹'에서 레옹과 마틸다의 느낌이 연상될 수 있는데 그런 식의 유머러스한 코드를 넣었다. 소설의 포인트를 초반에는 갖고 가다가 촬영하면서 보니깐 드라마적인 장르가 반대로 갈 것 같아서 초반에 풀어가는 식의 느낌만 넣고 중간중간에 스트레이트 액션을 가미했다. 사이다적인 느낌의 영화 한 편을 만들면 여름에 맞지 않을까 싶었다. 하지만 일반적인 액션과 달리 최대한 객관적으로 움직여야 해서 호흡 부분이 힘들었다."

대한민국 대표 액션 배우로 꼽히는 장혁. 하지만 장혁 스스로는 액션배우라는 틀에 갇힐 생각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액션 장르를 좋아하지만 액션배우로 국한되고 싶지는 않다. 코미디도 해보고, 사극도 해보고, 빌런도 해보고 다양한 시도를 해봐야 배우가 구축할 수 있는 장르가 조금씩 늘 수 있는 것 같다. 잘하는 것만 계속 하면 언젠가는 바닥이 날 거다. 배우라면 가지고 있는 재료를 쌓아놓는게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마음에 맞는 스태프, 배우들과 연대감을 갖고 만들 수 있는 작품을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이 제일 크다."

이미지중앙

배우 장혁/사진=아센디오 제공


장혁은 관객들이 '더 킬러: 죽어도 되는 아이'를 많이 사랑해줘서 2편도 제작되면 좋겠다는 바람을 표하기도 했다.

"대작들이 쏟아지는 올 여름에 개봉한다는 게 솔직히 정말 부담스럽다. 하지만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니 내가 할 수 있는 마지막 홍보까지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우리 영화는 아날로그적인 게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공감대가 형성되면 좋겠다. 그걸 계기로 연대감 있는 스태프, 배우들과 그 다음에 대한 걸 펼칠 수 있으면 좋겠다. 2편은 관객들이 많이 좋아해주셔야 만들어질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만약 운 좋게 2편이 만들어진다면 '의강'이라는 인물이 어떤 상황을 겪어서 현재 상황이 된 건지 그려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하하."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