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고딩엄빠2' 이혜리X시母, 극적 화해 "같이 놀러 다녀요"
이미지중앙

MBN '고딩엄빠2'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이혜리와 시어머니가 극적 화해를 했다.

5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이들의 고민이 전파를 탔다.

공개된 영상에서 제작진은 도움을 요청하는 신청자 만났다. 22세 신청자 이혜리는 "남편과 사이가 좋다. 그런데 시댁 문제가 크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시어머니에게 뱃속 아이를 부정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임신한 저한테 아들 새끼가 아니다. 유전자 검사를 해봐라'라고 이야기했다"라고 주장했다. 이혜리는 "엄마랑 시어머니랑 욕하면서 싸웠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혜리는 시어머니에게 연락하라고 계속 권유하는 남편에게 “나 임신 했을 때 어떻게 했어 뭔 X아 뭔 X아 이랬잖아”라고 울분을 터트렸다. 하하는 욕설이 오가는 싸움에 “애들 앞인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이혜리는 인터뷰에서 “이혼을 하려고 했었다. 소장까지 서산에서 가져와서 다 내려고 했었는데 일단 우선은 아이들이 있다 보니까 엄마랑 아빠랑 이혼을 하면 아이들이 다른 친구한테 쟤 엄마 없어, 쟤 아빠 없어 이런 말 듣기가 싫어서 참았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의 입장도 들어보고 싶었다. 사이가 더 좋게 발전해나가면 좋겠어서 사연을 신청하게 됐다”라며 고부갈등 해결을 위해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방송말미 박미선은 스튜디오에서 이혜리와 시어머니의 통화를 연결시켰고, 시어머니와 통화한 이혜리는 자신의 철 없던 지난 과거를 사과하며 함께 많이 놀러 다니자고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이에 시어머니도 그러자고 화답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고딩엄빠2’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좌충우돌,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하는 리얼 가족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