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표절 논란' 유희열, 용서받고 사과했지만‥남은 곡 의혹에 후폭풍
이미지중앙

유희열/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작곡가 겸 가수 유희열이 새 앨범 발매를 취소하고 사과했다. 용서받은 그지만, 아직 남은 의혹들이 있기에 후폭풍은 거세다.

지난 22일, 유희열이 류이치 사카모토 곡 표절 의혹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유희열은 "류이치 사카모토 선생님의 철학과 배려가 담긴 편지를 받은 후 저 자신이 얼마나 모자란 사람인지 처절하게 깨달았다. 다시 한번 감사하고 죄송하다"라고 했다.

이어 "최근 불거진 논란을 보면서 여전히 부족하고 배울 것이 많다는 것을 알아간다. 창작 과정에서 더 깊이 있게 고민하고 면밀히 살피겠다. 치열하게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어 가고 있는 많은 동료 음악인에게 사과한다"며 책임감을 갖고 모범을 보이겠다고 했다.

유희열은 사과와 함께 앨범 '생활음악' LP와 음원 발매를 취소하겠다고 했다. 류이치 사카모토가 표절이 아닌 유사성을 인정한다고 입장을 밝히고 용서해 유희열은 류이치 사카모토 곡에 한해 표절 의혹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그러나 아직 유희열에게는 표절 의혹이 남은 곡들이 있다. 지난 2013년 발표한 MBC '무한도전-자유로 가요제' 곡 'Please Don't Go My Girl'이 퍼블릭 어나운스먼트의 'Body Bumpin'과 유사하다는 주장, 성시경의 곡 'Happy Birthday To You'가 타마키 코지의 1998년 곡 'Happy Birthday to You'와 유사하다는 주장이 있어 아직 표절 의혹이 끝난 게 아니다.

유희열을 향한 신뢰도 이미 바닥을 쳤다. 일부 시청자들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유희열의 하차 요구를 하고 있으며, 계속된 항의에 시청자 게시판이 폐쇄되기에 이르렀다.

유희열은 지난 21일에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 일정을 그대로 진행하며 활동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남은 표절 의혹이 있기에 일부 시청자들은 석연치 않아 하고 있다.

유희열이 아직 모든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 가운데,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