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라디오스타’ 피에스타 차오루 “방송 직후 큰 관심 놀랐다…감사해”(소감)
[헤럴드POP=김은주 기자] 걸그룹 피에스타의 차오루가 숨겨져 있던 예능감을 발산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차오루는 지난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외부자들' 특집에 출연해 사랑스러운 4차원 매력으로 방송 초반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다.

"피에스타에서 중국인을 맡고 있는 차오루다"라며 중국 묘족 출신이라고 밝힌 차오루는 "내가 희귀템"이라고 소개하며 4차원 매력에 발동을 걸기 시작했다.

이미지중앙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차오루의 매력은 엉뚱한 한국말과 독특한 개인기에서 폭발했다. 개인기로 '가나다라마바사'를 거꾸로 할 수 있다고 밝힌 차오루는 한국인보다 정확하고 더 빠른 속도로 말해 듣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상황극하면서 10초 안에 눈물을 흘릴 수 있다'는 개인기를 선보이며 MC 김구라에게 "아저씨 못생겼어요"라고 진지하게 말하면서 실제 10초 만에 눈물을 흘렸다. 김구라도 결국 함박 웃음을 터트렸다.

차오루는 한국말을 잘못 사용해 교수님을 존칭하려다 '교수새끼'로, "신촌에 옷을 사러 간다"는 말을 "신촌에 오줌 싸러 간다"고 했다는 일화들을 터트리며 스튜디오를 연속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악성 댓글로 힘들어하는 다른 출연진에게 "배불러서 하는 소리다. 나는 악플도 괜찮다. 나는 무플"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차오루는 '라디오 스타' 방송 이후 폭발적 관심에 대해 "꿈 같은 '라디오스타'에 나가서 정말 영광이었다. MC 선배님들께서 챙겨 주시고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라며 "방송 후 큰 관심 받아서 깜짝 놀랐고 감사하다. 앞으로 더 멋진 활동할 테니까 피에스타 많이 사랑해달라. 아쌰아쌰 파이팅"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은주 기자

ent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