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김광규·정경순·이재영, '앵그리맘' 카메오 합류
[헤럴드POP=홍동희 기자]첫 회부터 다양한 카메오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앵그리 맘'이 2회에 새로운 카메오를 공개했다.

개그맨 이진호·양세찬·이용진이 택시기사 삼총사로, 안상태가 아란(김유정)의 ‘담임 선생님’으로 등장해 예상치 못한 웃음을 안겼던 '앵그리 맘'(극본 김반디, 연출 최병길)이 19일 2회 방송에서 배우 김광규, 정경순, 이재영을 차례로 등장시켜 극에 색다른 재미를 안긴다.

티저 예고를 통해 출연이 공개된 바 있는 김광규는 영화 ‘친구’를 패러디한 모습 그대로 등장해 김희선과 코믹 호흡을 선보인다. 김광규는 과거 시절의 여고생 김희선 볼을 꼬집으며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란 명대사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

이미지중앙

[MBC 제공]


배우 정경순은 김희선 엄마로 깜짝 등장해 걸쭉한 입담을 선보인다. 특히, 김희선은 오늘 방송분에서 과거 횟집을 운영했던 ‘엄마’ 정경순의 끼를 물려받아 ‘벌구포 사시미’ 위력을 보여준다. 이번 촬영을 위해 경북 포항까지 내려왔던 정경순은 추운 날씨 속에서도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김희선 뺨치는 억척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밖에 개그맨 이재영은 여학생을 상습적으로 성희롱하는 ‘남선생’으로 출연한다. 이에 여고생 김희선과 고수희가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이라는 목표로 강력한 응징을 가할 예정. 이들에게 엉덩이를 잡히는 이재영의 모습이 큰 웃음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오늘부터 김희선의 과거 시절이 그려지며, 코믹적인 요소가 부각될 것”이라며 “흔쾌히 카메오 출연해 준 배우들의 활약이 대단했다. 곳곳에 배치된 카메오들의 코믹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앵그리 맘' 2회에서는 강자가 딸 아란(김유정)의 복수를 위해 고등학교로 들어가게 되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밤 10시 방송.

ent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