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현장]"저평가 우량주에 투자"‥,데프콘, 남규홍 PD 페르소나 됐네(효자촌)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데프콘, 남규홍 PD/사진=민선유 기자


데프콘이 남규홍 PD와 세 번째 프로그램을 함께하며 호흡을 자랑했다.

1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ENA 예능 프로그램 '효자촌' 제작발표회가 인행된 가운데 남규홍 PD, MC 데프콘과 양치승, 양준혁, 장우혁, 윤기원, 유재환, 신성 등이 참석했다.

이날 양준혁, 장우혁, 윤기원, 유재환, 신성 등 효자촌 입주자들은 방송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며 리얼 '날 것'임을 강조하고 걱정했다. 이에 MC 데프콘은 "방송은 만들어졌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 프로그램이 어떤 프로그램인지 얘기를 못 듣고 그냥 들어갔다. PD님이 필요하니까 오라고 해서 간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데프콘은 "어렸을 때 부모님과 여행도 가고 그런 게 아니라 사회생활을 하는 자녀가 노년의 부모님과 떠나서 특별히 이벤트가 있다기보다 같이 있다는 것 자체가 울림을 준다. 저도 감독님을 가까이서 보니 사람에 초점을 두고 관계에 기준을 두고 계시기 때문에 기존의 방송과는 분명히 다르다. 그걸 지켜보면 많은 것을 느껴지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데프콘과 남규홍 PD는 '나는 SOLO', '나는 SOLO ,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 이어 '효자촌'도 함께한다. 이에 데프콘은 남규홍 PD의 '페르소나'라고 불리기도 한다.

남규홍 PD는 "데프콘의 매력은 일단 입담이 굉장히 좋다. 재미없는 것도 재밌게 만들어주고 따뜻해서 살벌한 세상에 따뜻한 사람의 한마디 한마디가 소중하다. 진행 능력도 탁월하지 않나. MC 시장에서 굉장히 저평가 우량주지 않을까 싶다. 투자를 해봤다"고 웃었다.

데프콘은 "일단 PD님과의 관계에 대해 '약점 잡히신 분이 있냐'는 분도 계시고 또 나영석 피디님께 이서진씨가 있는 것처럼 남규홍 피디님게는 데프콘이 있다고 말하시더라. 저도 다른 PD님과 일하고 싶다. 오픈마인드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저는 TV를 정말 많이 본다. 다 보는데 남규홍 PD님 작품은 뭔가 다름이 느껴지기 때문에 호흡하는 게 너무 좋다. 그리고 재밌는건 뭘 할지 안 알려준다. 그게 약간 테스트 같은데 저는 너무 잘 소화하고 있기 때문에 재밌는 느낌을 많이 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솔로'를 하면서 이분은 천재가 아닐까 싶었다. 멘트를 하실 때 느껴지는 게 있다"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공감성 강한 데프콘의 입담과 '사람'에 집중한 남규홍 PD의 호흡에 이번 '효자촌'에 대한 대중들의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효자촌'은 '나는 SOLO' 남규홍PD의 진정성 예능 2탄으로, 오늘날 점점 희석되어 가는 효의 가치를 새롭게 돌아보기 위한 하이퍼리얼리즘 효도 버라이어티로, 오늘(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