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후크 권진영 대표, 법카 횡령에 탈세 의혹도..국세청 조사 착수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국세청이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권진영 대표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1일 조선비즈는 국세청이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와 회사 측이 제출한 세무 자료에 대한 검증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국세청은 언론 보도를 통해 후크와 권진영 대표의 경비 사적 유용 정황을 인지하고 내부적으로 경비 지출 내역과 증빙 자료 등 세원 정보를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권 대표가 지난 2016년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6년간 후크의 법인카드로 약 28억 원을 사적으로 유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중 명품 구매에 쓰인 돈만 18억이며 사용처는 에스테틱, 여행과 숙박, 병원비, 온라인 쇼핑 금 구매 등으로 다양하다.

또 모친과 지인에게도 법인카드를 선물했으며 친동생을 후크 (가짜) 직원으로 등록해 4억 원 이상의 급여와 6,400만 원의 퇴직금을 챙겨줬다는 의혹도 있다. 이승기 팀의 법인카드 한도는 200만 원이었던 반면, 권 대표의 법인카드 한도는 한 달 약 8천만 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에 따르면 보도 내용이 사실일 경우 권 대표와 권 대표의 가족이 사용한 법인카드 비용은 모두 '업무 무관 경비'로 이를 비롯해 탈세에 대한 가산세 등 과세 및 추징이 있을 전망이다.

한편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데뷔 후 음원 정산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밝히며 갈등이 최근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이승기는 후크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한 상황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