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미코 임지연, 감옥 같던 재력가 前남편과의 삶.."시장 갈 때도 보고해"('동치미')
이미지중앙

'속풀이쇼 동치미' 영상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전 미스코리아 임지연이 전 남편과의 결혼 생활이 감옥 같았다고 했다.

지난달 30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전 미스코리아 임지연, 감옥 같던 재력가와의 결혼 생활?! 시장 가는 것까지 보고해야 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임지연은 "25살 때 전 남편을 만났다. 저보다 19살 정도 많았는데, 진짜 동안이었다. 되게 어려보였다. 그래서 나이 차가 느껴지지 않았다. 제가 아빠를 일찍 여의었다. 전 남편이 리더십 있게 챙겨주고 이끌어가는 점에 매력을 느꼈다"고 했다.

이후 결혼을 결심하고 일본에서 결혼 생활했다는 임지연은 "문제는 전 남편이 너무 많은 걸 갖고 있다는 거다. 전 방송 생활하다가 끊었지 않나. 그래서 다시 방송을 하고 싶은 마음에 이야기를 던졌다. 그랬더니 전 남편이 '왜 여자가 일을 해야 하냐'라고 하더라. 여자는 남편이 능력이 없을 때만 일할 수 있다고 하더라"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일이라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내 생활을 하고 싶다고 했다. 다른 일이라도 하게 해달라고 했는데 반대하더라. 전 남편은 '네게 내가 불편함을 주지 않았다면, 너는 가정을 위해서만 있어라. 그게 너가 할 일이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순간 할 말이 없었다. 생활비를 안 주는 것도 아니지 않나"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결혼 생활은 감옥 같았다며 "압구정동, 청담동이 다 붙어있지 않나. 일본에서도 유명한 지역이 다 붙어있다. '아카사카'라는 지역에 유흥가가 많다. 물론 전 남편이 열심히 돈 벌어서 명품으로 제게 좋은 걸 해주지만, 그걸 어디다가 보여주냐. 보여줄 데가 없더라"라고 하소연했다.

또 임지연은 "전 아카사카가 옆 동네인 줄 몰랐다. 항상 나갈 때마다 기사와 비서를 동행하니까 다른 곳을 가볼 엄두가 안 났다. 백화점과 시장도 남편에게 보고해야 했다. 하루는 남편에게 아카사카에 관해 물어봤다. 내가 도쿄에 사는데 구경 가보고 싶다고 했다. 그때 남편이 '왜 당신이 거길 알아야 해? 당신이 알아야 할 이유는 하나도 없어. 가야 할 이유도 없지 않냐'고 하더라"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답답함이 극에 달했다는 임지연은 "턱 밑까지 찼다. 5년 정도 참았다. 전 그땐 어렸고, 하고 싶었던 게 너무 많았다. 좋은 차가 몇 대나 있으면 뭐 하냐, 드라이브도 못 간다. 여기서 더는 참을 수가 없어서 이 생활을 정리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털어놓았다.

한편 임지연은 1965년생으로 1984년 미스코리아 태평양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임지연은 일본의 재력가 남편과 결혼했으나, 결혼 5년 만에 이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