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현장]'젠틀맨' 주지훈X박성웅, 유쾌한 절친 만남‥고품격 범죄오락 자신
이미지중앙

주지훈, 최성은, 박성웅/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주지훈과 박성웅의 만남이라니, 안 볼 이유가 없다.

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제작 트릭스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 김경원 감독은 자리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28일 극장서 개봉하는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분)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다. 독종 검사 김화진(최성은 분)과 함께 대형 로펌 재벌 권도훈(박성웅 분)을 노린다.

이날 김경원 감독은 "빠르고 즐거운 영화를 좋아하는데, 관객들이 이번 영화를 보고 프레시하길 원했다. 즐겁고 재미있는 영화를 만들고자 했고, 반어적이면서도 함축적인 뜻을 담은 '젠틀맨'을 제목으로 했다"고 소개했다.

주지훈부터 박성웅까지 캐스팅하고 놀랐다며 "지현수 역은 실제로 뒤죽박죽한 상황에서 여유와 위트를 잃지 않는 배우가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주지훈이 워낙 릴렉스해서 자연스러울 거 같아 가장 먼저 떠올랐다. 박성웅은 권도훈 역으로 카타르시스를 줄 것으로 생각했고, 김화진 역의 최성은은 관객들이 믿고 따라갈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주지훈은 출연 계기로 "범죄 오락물이라 사건들이 많다. 감독님이 신마다 음악을 넣어주셔서 대본을 읽었더니 쉽게 잘 읽히더라. 검사가 아닌 검사라 들키면 안 되는 것과 미스터리한 부분을 살리기 위해 신경썼다"고 했다.

박성웅은 사실 '젠틀맨' 출연을 고사했다며 "비슷한 역할을 많이 해서 거절했다. '헌트' 촬영장서 만났는데, 주지훈이 물어보더라. 주지훈이 설득해서 같이 작품을 하게 됐는데, 득이었던 것 같다"며 웃었다.

전작과의 빌런들과 다르다는 박성웅은 "대형 로펌 재벌이라 나이스한 부분이 있다. 겉으로는 나이스하지만, 머릿속엔 모든 게 다 있다. 더 품격있으면서 서늘한 인물로 보이고자 했다"고 전했다.

최성은은 "체구가 작고 나이 차가 있어서 두 선배님들 사이에서 작아보이지 않도록 노력했다"고 했다. 박성웅은 최성은을 '괴물 신인'이라고 하며 "제 앞에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하더라"라며 칭찬했다.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은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주지훈은 "4년 만에 영화로 뵙게 됐는데, 주변 사람들과 유쾌하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성웅은 "티켓 값을 충분히 할 연말연시에 어울리는 영화"라고 자신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