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현장]'커넥트' 정해인, 고경표 추천 이유 "'D.P.' 이후 같이 긴 호흡이 소망"
이미지중앙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제공


[헤럴드POP=싱가포르, 이미지 기자] 정해인이 고경표를 '커넥트'에 추천한 비화를 공개했다.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APAC 2022 '커넥트' 기자간담회가 1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려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이날 정해인은 "추천이라기보다 다른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었다. 긴 호흡이 아닌 짧은 촬영에도 좋은 에너지를 받았다. 같이 이 작품을 하면 좋겠다는게 소망이었다. 추천까지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같이 연기를 길게 하고 싶은 배우였는데 내가 생각한 이상으로 더 많이 대립되는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되게 화기애애하게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면서 즐겁게 촬영한 기억이 있다"고 회상했다.

고경표는 "예전에 함께 했던 작품 작업이 즐거웠다.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되면서도 정해인을 동경하는 마음, 함께 하고픈 마음이 크게 작용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작업하는 내내 잘 맞는다는 느낌이었다. 현장에서 장면을 만들어갈 때 배우들과의 의사소통이 잘 맞는 느낌을 항상 받아왔다"며 "이 작품이 앞서 붙었던 작품과 비슷한 결이 아닌 또 달리 마주하는 거라 둘이서 고민을 많이 했다. 무슨 작품으로, 어떤 역할로 만나든 언제든지 대환영이고 바라고 있겠다"고 덧붙였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불사의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로, 오는 7일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