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젠틀맨' 박성웅 "처음엔 거절..'헌트'서 만난 주지훈 설득에 넘어가"
이미지중앙

박성웅/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박성웅이 주지훈의 설득으로 '젠틀맨'에 출연했다.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제작 트릭스터) 제작보고회가 1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경원 감독과 배우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대형 로펌 재벌 권도훈 역을 맡은 박성웅은 "사실 제안이 왔을 때 거절했었다. 이런 역할을 자주 해왔으니까. 이후 영화 '헌트'에서 주지훈과 마주쳤는데, 주지훈이 '시원하게 거절하셨더라'라고 하더라. 그래서 주지훈의 설득으로 나오게 됐고, 감독님과 최성은 배우를 만나 득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성웅은 주지훈과 연기한 호흡으로 "마주치는 신이 하나 있었다. 서로 작품에서 특별출연 등으로 보다가 함께 연기하니까 좋았다"라고 유쾌하게 말했다.

한편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다. 오는 28일 개봉.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