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마마 어워즈' 이틀 어땠나..카라 7년만 컴백→방탄소년단·아이브 대상까지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2022 MAMA AWARDS(2022 마마 어워즈)’가 막을 내렸다.

지난달 29일과 30일 진행된 올해 ‘2022 MAMA AWARDS’는 최고의 아티스트가 만들어내는 아이코닉 씬(Iconic Scene)과, 역대급 무대 스케일이 한 데 어우러져 새로운 ‘마마 어워즈’로의 첫 발을 떼는 역사적인 순간을 완성했다. 국내는 Mnet, TVING, tvN SHOW(레드카펫 제외)를 비롯해 유튜브 채널 Mnet K-POP, Mnet TV, M2, KCON official 등 글로벌 각 지역의 채널과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 200여개 지역으로도 생중계됐다.

먼저 MAMA AWARDS는 온라인도 뜨겁게 달궜다. ‘2022 MAMA AWARDS’ 관련 키워드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월드와이드 기준 1위를 차지한 것. 또한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Worldwide Fans’ Choice)’는 K-POP 컬처 플랫폼 Mnet Plus(엠넷 플러스)와 스포티파이에서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 K-POP 핵심 가치 ‘도전, 열정, 꿈’ 담긴 최고의 무대, 아이코닉 씬(Iconic Scene)

양일 약 7만여 명의 오프라인 관객들의 함성 속에서 K-POP이라는 공통된 테마로 다채로운 무대들이 전세계 K-POP 팬들을 열광케 하며 아이코닉 씬을 대거 탄생시켰다.

글로벌 팬들이 선택한 Worldwide Fans’ Choice 부문의 시상이 이루어진 첫 날(29일) 공연부터 감동과 놀라움이 뒤섞였다. 카라가 7년 만에 완전체로 출격, ‘루팡(Lupin)’, ‘스텝(STEP)’, ‘미스터’의 히트곡 메들리를 펼치며 반가움 섞인 열화와 같은 환호를 이끌어 냈다. 이어 신곡 ‘When I Move’가 최초로 공개됐고, 파워풀하고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에 팬들의 아낌없는 응원이 이어졌다. 스트레이 키즈는 거대한 거미줄의 AR 특수효과가 입혀진 무대에서 ‘VENOM’과 ‘MANIAC’을 마마 어워즈 버전으로 재구성해 선보였다. 특유의 무대 장악력과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또 한번 역대급 무대의 탄생을 알리며 '2022 MAMA AWARDS’ 첫째 날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미지중앙

가수별/장르별 부문의 시상이 이루어진 둘째 날(30일) 공연에서도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다채로운 K-POP의 향연이 펼쳐졌다. 임영웅과 모니카는 ‘클레멘타인’, ‘우리들의 블루스’, ‘다시 만날 수 있을까’를 배경으로 한 편의 영화 같은 무대를 완성했고, 있지는 신곡 ‘Cheshire’의 최초 공개 무대를 준비, 강렬한 콘셉트와 군무, 시크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챌린지 열풍을 몰고 온 지코는 ‘괴짜’에 이어 ‘스맨파’ 크루의 리더들과 함께 ‘새삥’을 선보이며 스웩 넘치는 무대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날 방탄소년단의 제이홉이 ‘2022 MAMA AWARDS’의 대미를 장식했다. 제이홉은 저마다 자아(Ego)가 담긴 상자 속 수많은 감정과 이야기들을 통해 세상에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았다. ‘MORE’, ‘방화’, ‘FUTURE’까지 자신만의 멋과 매력을 꽉 채운 퍼포먼스를 선보임으로써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밖에도 ‘마마 어워즈’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 무대가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영화 '헤어질 결심'을 모티브로 치정 서스펜스를 무대에 녹여내며 강렬한 걸크러쉬 인상을 남긴 효린X비비, ▲ 정재일, 타이거JK, 3RACHA(SKZ)가 넘치는 카리스마로 ‘MUSIC MAKES ONE’ 이라는 메시지를 전한 무대 ▲ 트레저는 스피커 타워와 우주선이 AR로 구현된 무대를 배경으로 강렬한 카리스마와 장난기 가득한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 올해 데뷔 25주년을 맞은 자우림과 (여자)아이들은 파워 보컬과 화려한 무대매너, 폭발적인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했다.

■새로운 트로피 ‘하이퍼큐브’ 들어올린 가수들

리브랜딩과 더불어 트로피도 새 단장했다. 새 트로피 ‘하이퍼큐브(Hyper Cube)’는 상단의 큐브 형태는 기존 트로피의 헤리티지를 반영하면서도, 하단의 라인들은 팬과 아티스트들의 무한으로 연결되고 진화하는 과정을 여러 갈래 빛으로 형상화했다. ‘하이퍼큐브’ 여섯 면에는 각각 멈추지 않는 ‘도전’, 꺼지지 않는 ‘열정’, 끝이 없는 ‘꿈’, 한계가 없는 ‘성장’, 룰을 넘어선 ‘확장’, 나만이 가진 ‘고유성’의 의미를 담았다.

이번 ‘2022 MAMA AWARDS’는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가 공식 스폰서 중 하나로 참여했다. 또한, 글로벌 팬들이 선택한 Worldwide Fans’ Choice 부문, 한국 뿐 아니라 글로벌 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와 음원/음반 성적 등 글로벌 지표를 기반으로 선정되는 가수별/장르별 부문으로 수상 부문을 구성해 글로벌 팬심과 전문성을 균형있게 반영한 ‘올라운드 시상식’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했다.

글로벌 시상식으로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투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투표 종료 후에도 전체 데이터 분석, 검증 후 최종 집계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시스템을 단계별로 적용했다. 또한, 모든 투표 집계 및 결과 산출 과정은 아카데미 시상식 투표 관리를 수행한 PwC의 회원사인 삼일 PwC를 통해 투명성과 공정성을 검증 받았다.

이미지중앙

대상인 올해의 가수, 올해의 앨범, 그리고 ‘올해의 월드와이드 아이콘(Worldwide Icon of the Year)’ 수상자는 방탄소년단이었다. 또한 올해 신설된 ‘마마 플래티넘(MAMA PLATINUM)은 한 해에 대상 4개 부문을 모두 석권한 아티스트에게 주는 상으로, 전년도에 4개 부문을 석권한 방탄소년단이 이 상을 수상했다. 또다른 대상인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 수상의 영광은 아이브에게 돌아갔다.

댄스, 발라드, 밴드음악, 영화음악, 힙합, 크로스오버를 망라한 아티스트가 총출동해 K-POP의 핵심 가치인 도전, 열정, 꿈이 담긴 무대로 29일과 30일 양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배우 박보검과 가수 전소미가 호스트를 맡아 ‘2022 MAMA AWARDS’에 참여했으며, 월드 클래스 글로벌 아이콘 김연아, 황정민, 정우성, 월드 스포츠 스타 박세리, 곽윤기, ‘K-POP DNA’를 품은 배우 안소희, 황민현, 한선화가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국경·인종·세대의 경계를 넘는 ‘K-POP 세계시민의식’을 담아냈다.

이 밖에도 K-콘텐츠를 전 세계에 무한 확장시키고 있는 서지혜, 김동욱, 박성훈, 여진구, 문가영, 김소현, 우도환, 강한나, 주종혁, 남윤수, 이재욱, K-댄스의 아이콘 라치카 리더 가비와 훅 리더 아이키, ‘코미디빅리그’에서 활약중인 대세 예능인 김해준, 이은지, 일본 배우 이마다 미오, 사카구치 켄타로가 시상자로 ‘2022 마마 어워즈’를 더욱 빛냈다.

한편, MAMA AWARDS는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해, 2009년 대한민국 최초의 아시아 음악 시상식을 선언하며 Mnet ASIAN MUSIC AWARDS로 변경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