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빅마우스' 이종석X김주헌, 양경원이 던진 미끼에 '위기'…"어디다 쓰나 보려고"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빅마우스' 방송캡쳐


이종석과 김주헌이 양경원이 던진 미끼에 걸렸다.

6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박창호(이종석 분)와 최도하(김주헌 분)가 공지훈(양경원 분)의 미끼에 걸린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고미호(임윤아 분)가 구천병원 세미나에서 "죽은 서교수님 미발표 논문 제가 갖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고미호는 소식을 듣고 걱정하는 고기광에 "단서도 없고 막막한데 어떡해. 미끼 던졌으니까. 뭐든 걸려들겠지"라고 말했다. 그리고 고미호에게 미행이 붙었다. 이어 고미호를 만난 최도하는 "서교수 논문 갖고 있는 거 사실입니까?"라고 질문했고, 고미호는 "저도 지금 그걸 찾고 있다. 도움이 필요하다"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최도하는 "저한테 의무라도 있는 거처럼 말씀하시네요"라며 못마땅해했고, 고미호는 "제 남편을 이 사건에 끌어들인 분이니까요"라고 반박했다. 이어 고미호는 구천병원에서 DNR 동의서를 받는 일이 서교수 논문과 관련됐을거라고 말했다.

공지훈이 박창호를 면회왔다. 공지훈은 "요즘 활약 대단하다며. 들리는 소문이 살벌하던데? 투자금 척억 이제 그만 돌려주면 안될까?"라고 말했고, 박창호는 "그 돈이 왜 나한테 있다고 생각하는데?"라고 반박했다. 이에 공지훈은 "그 돈 투자자들이 누군지 알잖아. 어떻게 NR포럼을 건드릴 생각을 하지?"라며 "빅마우스가 거래한 마약 고객 5명만 이름대봐. 거래 횟수 많은 순으로. 왜 기억 안나? 설마 장부까지 만들어놓고 까먹었다고 하는건 아니지?"라며 주말까지의 시간을 줬다.

최도하에게 전화를 건 박창호는 "날 빅마우스로 만든 놈 진짜 빅마우스다. 빅마우스가 마약 거래한 명단이 있다는데 혹시 알고 있습니까? 거래 횟수 별로 5명 말 안하면 나를 진짜 죽이겠답니다. 공지훈이요"라고 말했고, 최도하는 최중락 검사가 공지훈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어 박창호는 "공지훈도 검사쪽에서 명단 입수했을거다. 시장님이 알아봐주세요. 이번주까지 이름 못 불면 저 진짜 죽습니다. 도와주세요"라고 부탁했다.

박윤갑(정재성 분)은 박창호의 눈치를 보는 수용자들에 "너한테 들이댔던 놈들이 하필이면 죄다 자살을 했네? 약 먹는게 찍혔으니 다행이지. 여기 있는 놈들이 너를 교주로 모실뻔 했잖아"라고 말했고, 박창호는 "걔들은 뭐가 무서워서 그런 선택을 했을까?"라며 도발했다. 이에 박윤갑은 "과대 포장하지마. 너 그렇게 대단한 놈 아니잖아. 네가 빅마우스라고? 너는 그냥 무능한대다 힘없는 삼류 변호사잖아. 죽을까봐 사기치고 있는거잖아. 나흘 남았어. 네가 마약 거래한 애들 이름 대면 그때는 진짜 믿어줄게. 근데 이름 못 대면 너 죽는거야 이 안에서"라고 경고했다.

고미호가 자신을 미행하던 사람이 최도하의 비서라는 걸 알고 연락했다. 이에 최도하는 "박창호씨한테 전달해주세요. 나한테 부탁했던거다. 자세한건 미호씨가 직접 들으시고요"라며 마약 거래 명단을 전했다.

공지훈은 "최도하가 갖고 있는 빅마우스 마약 고객 리스트. 내가 그 가짜 명단을 왜 만들었는지 알아? 최도하가 그걸 어디다 쓰나 한번 보려고. 살짝 흥분돼. 박창호 입에서 그 이름들이 나올거 같거든. 박창호를 변호사로 선임한 사람이 누구게? 최도하. 얼마전에 박창호가 최시장한테 전화도 걸었어"라며 박창호와 최도하를 한번에 보낼 수 있는 기회에 웃음을 터트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