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편스토랑' 이찬원, 인지도 굴욕 수난시대..보이스피싱 의심까지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이찬원의 수난시대가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트로트 가수 이찬원과 황윤성의 안동 여행이 이어졌다. 국민아들로 불리는 이찬원이 예상 못한 인지도 굴욕을 당하며 TV 앞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이찬원과 황윤성은 안동 핫 플레이스 월영교를 찾았다. 유유자적 흐르는 낙동강, 그림 같은 월영교, 색색의 초승달 모양 문보트가 어우러진 절경은 감탄을 자아냈다. 이찬원과 황윤성은 설레는 마음으로 문보트에 오르는가 하면, 월영교에 준비된 블루투스 마이크로 즉석에서 구성진 트로트를 부르기 시작했다.

이찬원과 황윤성이 떴다는 소식에 월영교에 모인 시민들은 두 사람이 부른 노래에 행복해했다. 즐거워하는 시민들을 보며 더욱 신난 두 사람은 ‘안동역에서’를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안동 여행 내내 밝은 인사성과 최고의 팬서비스를 보여준 두 사람의 모습이 훈훈함을 선사했다.

안동 맛집 투어도 이어졌다. 실제로 두 사람이 푹 빠져 있다는 메기 매운탕에 이어 진짜 할머니집 같은 정겨운 분위기의 식당에서 먹는 안동 가정식 백반까지. 이찬원은 마치 어미새처럼 절친 황윤성을 챙겨줬다. 특히 곧 군 입대를 앞둔 황윤성을 위로하며 “(윤성이가 군대 가면) 많이 울 것 같다”라고 말하는 이찬원의 모습을 통해 두 사람의 끈끈한 우정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찬원은 예상 못한 인지도 굴욕을 당해 당황했다. 식당 주인 할머니가 평소 TV를 잘 보지 않아 이찬원을 알아보지 못한 것. 이찬원이 “저 모르세요?”라고 묻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던 할머니가 종종 본 KBS 1TV ‘6시 내고향’에 출연했던 황윤성은 알아보기도. 당황한 이찬원은 “혹시 따님이랑 통화 한 번”이라고 애타게 부탁했다.

결국 할머니 손녀와 통화 후 가수임을 입증한 이찬원이 안심한 것도 잠시, 또 시련이 찾아왔다. 할머니 따님과 통화 중 옆에서 “보이스피싱”이라는 의심의 말이 들려온 것. 뿐만 아니라 영상통화를 통해 이찬원임을 확인한 후에도 할머니의 따님이 “사실 임영웅을 더 좋아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이 터졌다. VCR 속 자신을 보던 이찬원이 “진짜 구질구질했구나”라고 씁쓸해하기도.

모든 통화가 끝난 후 이찬원과 황윤성은 평소 할머니가 좋아하시는 곡을 물었다. 그리고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주신 할머니 한 분만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래했다. 구성진 두 사람의 노래에 할머니도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었고, 마지막에는 “우리 손자랑 똑같다”라며 두 사람을 안아줘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