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소시탐탐' 서현, 드라마 스케줄로 아쉬운 불참…15주년 녹음엔 "눈물나"
이미지중앙

JTBC '소시탐탐'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소시탐탐’에서는 15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의 모습이 그려졌다.

티파니는 멤버들에 “오랜만에 녹음하는데 어때?”라고 물었고, 윤아는 “거의 마지막 녹음 멤버였는데 가서 한번 듣는데 멤버들 목소리가 싹 나오는데 소름 돋았어. 울컥해서 눈물 났어”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오 소녀시대다’ 이랬어”라고 말했고, 이에 수영은 “우리 진짜 떼창이 예뻐. 하모니가 예뻐. 목소리가 다 합쳐지면 되게 예쁜 소리가 나”라며 멤버 전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수영은 “우리 모인다고 기사 난 거 봤어?”라고 운을 뗐고, 효연은 “우리 컴백하는 거 기사 보고 알았어”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안겼다. 수영은 “효연이가 제일 힘들었을 거 같아. 앨범 나오고 인터뷰 돌 때 기사 나가지고”라고 말했다.

멤버들의 데뷔 소식은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고 ‘소시 컴백이 진짜 케이팝 기강 잡는 일이긴 한가 봐’라는 댓글이 달렸다. 이에 써니는 “기강 왜 잡아”라며 15주년의 여유로움을 보였다.

멤버들은 강원도 1박2일 여행에서 한식당으로 향했고, 수영은 “소주 한 잔씩만 마실까?”라고 제안했다. 태연은 “진짜 오랜만에 만나가지고 다 같이 밥 먹고 있는 게 너무 웃기지 않아? 회의 잡기도 힘든데 1박2일 같이 있고”라며 신기해했다.

술기가 올라 얼굴이 빨개진 수영은 “윷놀이 할 거야?”라고 물었고, 태연이 “잠이 안 오면 해”라고 답하자 “오늘을 어떻게 잠으로 보내니. 어딜 자려고”라며 단도리 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소시탐탐’은 소녀시대의 15주년 기념 프로젝트로 ‘탐’나는 소녀시대의 ‘탐’나는 예능 정복기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