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고시 합격할 줄 알고 자리 빼" 이지혜, 세무사 ♥남편 비하인드에 글썽
이미지중앙

이지혜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이지혜가 남편 문재완과 데이트 하며 과거를 추억했다.

지난 23일 이지혜는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 '관종언니와 큰태리의 광장시장 먹방 데이트!! 그리고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큰태리의 세무사 공부시절 썰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지혜는 문재완과 함께 광장시장을 갔다. 광장시장에 도착 전, 문재완은 근처에서 고시생 생활을 했다며 이야기했다. 문재완은 "옛날엔 여기 지하에 푸드코트가 있었다. 일요일마다 리프레쉬 차원에서 볼펜 구경을 했다. 우리 와이프는 공부를 했었냐?"라고 물었다.

이지혜, 문재완은 육회집을 갔다. 이지혜는 "어제 친한 부부가 왔는데, 우리 남편이 웃기고 재미있다더라. 나랑 싸우는 모습을 보는 게 웃긴 듯하다"라고 했다. 문재완은 "싸우는 게 아니라 혼나는 거다"라고 정정했다.

이에 이지혜는 "제가 맨날 뭐라고 하는 것 같은데 아는 사람은 다 안다. 저를 조종한다. 오빠가 내 머리 위에 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빈대떡 집을 방문했다. 이지혜는 "우리 둘처럼 뒤늦게 만난 우리의 사랑이다"라고 빈대떡 맛을 표현했다.

다 먹은 후 장난감 쇼핑에 나섰다. 이지혜는 "우리 태리가 좋아할 것 같다"라고 했다. 문재완은 "라면 먹을 상도 사자"라고 했고, 이지혜는 "태리 상으로 사자"라고 말했다.

잡채 김밥을 먹으러 간 이지혜는 "오빠는 고시하면서 좌절했을 때 어떻게 했냐"라고 물었다. 문재완은 "나는 합격할 것 같았던 해가 있었다. 그래서 그날 도서관에서 짐을 다 뺐다. 그런데 불합격해서 눈물이 났다. 어머니께서 '저 안 됐어요'라고 하고 다시 방에 들어왔다. 바로 독서실에 가서 자리를 달라고 하며 울먹였다. 그래서 끝에 남은 자리에서 다시 시작했다"라고 했다. 이지혜는 "눈물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문재완은 "세무사 공부하는 분들 힘내서 꼭 제 후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응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