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응팔' 라미란, 최무성 거부하는 김선영에 조언 "네가 너무 젊다"
[헤럴드POP=김나희 기자]'응팔' 라미란이 김선영을 진심으로 위하며 걱정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 13회에서는 라미란(라미란)이 김선영(김선영)에게 진심으로 조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사진=tvN '응답하라 1988' 방송화면 캡처]


이날 라미란과 이일화(이일화)는 최무성(최무성)과 김선영의 사이를 두고 농담을 했다. 이에 김선영은 정색을 했고 "선우(고경표) 가슴 아프게 할 일 있느냐"라면서 "새끼는 마음 아프게 안 할거다"라고 못 박았다.

이에 라미란은 "근데 선영아. 네 인생은? 새끼도 좋지. 내가 네 입장 아니라고 잘 몰라서 떠든다고 할 수 있는데 네 인생도 한 번이야"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라미란은 이어 "너도 한 번은 행복하게도 살아봐야지. 네 나이가 너무 아까워서 그래. 너무 젊잖아. 네 청춘이 너무 아깝고"라고 덧붙였고 김선영은 고개를 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응팔'은 2015년판 '한 지붕 세 가족'으로 1988년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 사는 다섯 가족의 이야기를 담아낸 드라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nahee126@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