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신스틸러' 권오중, KBS 주말극 '아이가 다섯'으로 2년만에 컴백
[헤럴드POP=김은주 기자]'신스틸러' 배우 권오중이 2년만에 안방극장으로 다시 돌아온다.

권오중의 소속사 슈가타운 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권오중이 KBS 2TV 새 주말 연속극 '아이가 다섯'(가제)(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에서 민폐 갑 재혼남 윤인철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출연 소식을 밝혔다. 권오중의 드라마 복귀는 지난해 4월 종영한 MBC '기황후' 이후 약 2년 만이다.

이미지중앙

[사진 = 슈가타운 엔터테인먼트 제공]


권오중이 맡은 윤인철은 한 번의 외도로 전 부인과는 이혼하고 외도녀와 재혼을 하지만 아이들에게는 미국에 가 있는 걸로 속이고 사는 인물이다. 다양한 분야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던 권오중의 매력을 오랜만에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던 권오중은 "모든 스케줄을 아이에 맞춘다"고 할 정도로 아들에 대한 애틋한 애정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았다. 이번 작품에서 권오중이 선보일 부정도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권오중이 출연하는 '아이가 다섯'은 싱글맘과 싱글대디가 인생의 두 번째 사랑을 만나게 되면서 가족들과의 갈등과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명랑하고 따뜻한 코믹 가족극이다.

tvN '로맨스가 필요해', KBS 2TV '연애의 발견' 등으로 필력을 인정받은 정현정 작가와 KBS 2TV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을 연출한 김정규 PD가 호흡을 맞춘다. '부탁해요 엄마' 후속으로 내년 2월에 방송될 예정이다.

ent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