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TV팝] '리멤버' 유승호, '배우의 아우라'를 증명하다
[헤럴드POP=홍재준 기자]'리멤버'의 유승호는 '역시'라는 감탄사가 아깝지 않았다.

18일 오후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에서는 박동호(박성웅 분)가 서진우(유승호 분)와 서재혁(전광렬 분) 부자를 배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리멤버'의 유승호.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동호의 배신으로 결국 서재혁은 죄 없이 사형을 선고 받았고 이에 진우는 오열하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그는 "나 변호사 될 거야. 아빠가 사형되기 전에 내가 아빠 무죄 풀어낼 거야. 그러니까 그때까지 기다려. 절대로 포기 하지 않는다"면서 눈물을 쏟아냈다.

이 과정에서 유승호의 감정연기가 빛을 발했다. 두려움 그리고 분노가 서린 복잡한 감정을 눈빛에 실어 표현했다. 또한 이글거리는 눈빛과 함께 분노가 쌓이는 모습을 정제된 연기력으로 그려냈다.

이미지중앙

['리멤버'의 유승호.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특히 사랑하는 아버지를 차가운 감옥으로 보내야 하는 아들의 안타까운 마음은 유승호와 만나 시청자들에게 '공감의 해일'을 불러 일으켰다.

'리멤버'의 유승호는 매회 다양한 감정선을 선사하며 믿고 보는 배우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어떤 말로도 표현하지 못할 슬픔과 두려움, 분노를 브라운관 너머로 전달하는 그에게서 '배우의 아우라'가 무엇인지 제대로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아직 만족하기는 이르다.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변호사가 된 진우의 모습이 전파를 탔기 때문. 본격적인 2막이 오른 셈이다. 이것이 바로 벌써부터 다음주 '리멤버'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이미지중앙

['리멤버'의 유승호.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ent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