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배우 박해진, '치인트' 촬영장에 또 쐈다…통 큰 남자
[헤럴드POP=김은주 기자] 배우 박해진이 tvN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촬영장에 통 큰 보양식 밥 차 선물했다.

내년 1월 4일 첫 방송될 ‘치인트’에서 남자주인공 유정 역을 맡은 박해진은 지난 13일 현장 스태프들과 배우들을 응원하기 위해 밥 차를 쐈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 : 더블유엠컴퍼니]


박해진은 삼계탕부터 후식까지 풀코스로 준비해 따뜻한 마음을 나눴다. ‘D-day까지 22일 남았습니다! Fighting!'이란 문구로 지난 여름부터 겨울까지 함께 호흡해온 제작진과 출연진을 응원했다.

박해진은 밤낮없이 고생하는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힘이 되고자 간식, 밥차 등을 여러 차례 선물했다. 지난 추석에는 연휴를 맞아 떡과 음료를 돌리며 한 명 한 명 챙겼다. 촬영 때마다 다양한 간식과 야식 등 든든한 먹을거리를 제공했다는 후문이다.

박해진이 출연하는 ‘치인트’는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박해진)과 그의 본모습을 유일하게 꿰뚫어본 여대생 홍설(김고은)의 로맨스릴러를 그린 작품이다. 내년 1월 4일 첫 방송.

김은주 기자

ent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