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TV팝] '리멤버' 박성웅, 유승호 or 남궁민 "누구 편 될까"
[헤럴드POP=김나희 기자] '리멤버'의 주인공은 유승호와 박민영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이게 웬일. '조폭 변호사' 박성웅의 존재가 이렇게 클 줄은 몰랐다. 속내를 알 수 없는 박성웅은 과연 유승호와 남궁민, 둘 중 누구의 편에 서게 될까.

16일 밤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이하 '리멤버', 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3회에서는 박동호(박성웅)가 서진우(유승호)의 부탁으로 서재혁(전광렬)의 변호를 맡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이날 서진우는 도박에서 번 돈뭉치를 들고 박동호를 찾아가 "아버지를 변호해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박동호는 이를 매몰차게 거절했고 함께 자신을 찾아온 서진우와 이인아(박민영)를 사무실 밖으로 내쫓았다.

하지만 박동호는 생각에 잠겼다. 과거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자신의 모습과 서진우를 겹쳐서 본 것. 이후 그는 이 사건에 남규만(남궁민)이 연루됐음을 알아챘고 결국 서재혁의 재판에 참석해 변호인을 자처했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박동호가 서재혁의 변호를 맡자 재판의 흐름이 변하기 시작했다. 박동호는 우선 "중요한 증인이 있다"며 재판을 연기한 뒤 서재혁에게 "변호사한텐 털어놔도 된다. 오정아(한보배)를 죽인 거 맞지 않나"라고 그를 의심했다.

이에 서재혁과 서진우는 "믿지 못하는 것이냐"며 억울해 했지만 박동호는 살인을 인정하는 내용의 자술서를 서재혁에게 내밀었다. 속이 상한 서재혁은 잠시 생각에 잠긴 뒤 "도저히 버틸 수 없는 협박이 있었다"며 심문 당시를 회상했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과거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는 서재혁의 머리에 총구를 겨누며 목숨을 위협했고 그가 말을 듣지 않자 아들인 서진우를 물고 늘어졌던 것. 당시 형사는 "실종자 명단에 아들 이름 하나 넣어드릴까"라며 그를 협박해 자술서를 받아냈다.

이를 알게 된 박동호는 서진우의 비상한 머리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다음날 재판에 참석했다. 박동호는 기지를 발휘해 서재혁을 심문했던 형사를 증인으로 내세웠고 강요와 협박을 빌미로 작성된 자술서를 무효로 만들고자 했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또한 박동호는 다른 방법으로 남규만의 범행 사실을 알아냈다. 그는 남규만이 있는 술집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고 오정아의 살해 사실을 시인하는 남규만의 모습을 비디오에 담는데 성공했다.

그렇게 박동호는 완전히 서진우의 편에 선 듯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 박동호는 남규만의 아버지인 남일호(한진희)와 만남을 가졌고 진범이 남규만이라는 사실을 알아챈 서진우의 전화를 받지 않는 의미심장한 행동을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이날 '리멤버'는 마치 영화와 같은 사건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특히 박성웅이 소화한 통쾌한 법정신은 영화 '변호인'을 떠올리게 하는 것은 물론, 박성웅이라는 배우의 존재감을 단숨에 드러내는데 일조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예고편에서는 모든 이들이 박성웅에게 전광렬 사건을 포기하라고 종용하는 가운데, 권력에 좌절하는 듯한 박성웅의 모습과 그를 의심하는 유승호의 모습이 그려져 다음화의 스토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이에 박성웅은 과연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유승호를 끝까지 도울 수 있을지, 아니면 권력 앞에 무릎을 꿇고 남궁민의 편에 서서 그를 옹호하게 될지, 앞으로 펼쳐질 그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nahee126@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