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리멤버' 박성웅, 전광렬 멋지게 변호 "협박 자술서는 무효"
[헤럴드POP=김나희 기자]'리멤버' 박성웅이 유승호의 기억을 이용해 경찰과 검찰에게 멋지게 한방을 먹였다.

16일 밤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이하 '리멤버', 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3회에서는 박동호(박성웅)가 서재혁(전광렬)을 변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사진=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박동호는 검찰 측 증인으로 나선 경찰을 다시 서재혁의 증인으로 삼았다. 박동호는 "혹시 그 권총의 손잡이 부분이 불에 탄 것처럼 그을려 있지 않나. 중심부에 GHS 이니셜이 적혀 있지 않나"라고 물었다.

박동호는 이어 경찰이 취조할 당시 협박이 있었음을 언급하며 "피고인이 자백을 받을 때 봤던 총 모양을 말해준 거다. 피고인의 아들을 쥐도 새도 모르게 없애버린다고 협박하지 않았나"라고 그를 심문했다.

박동호는 "강요와 협박으로 작성된 자술서는 증거로 사용돼선 안 된다"라면서 이후 언론 앞에서 "진범은 따로 있다. 자수해라. 안 그러면 내가 찾아간다"라고 경고했다.

'리멤버'는 과잉기억증후군을 가진 최연소 변호사가 아버지의 살인 누명을 벗기는 과정을 그린 휴먼 멜로 드라마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nahee126@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