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육룡이' 신세경·유아인, 빛나는 계책으로 '항복 유도'
[헤럴드POP=김유진 기자] '육룡이' 유아인과 신세경이 유혈 없이 궁 안을 점령할 계책을 세웠다.

15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이하 '육룡이', 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 22회에서는 분이(신세경)와 이방원(유아인)이 이성계(천호진)를 돕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미지중앙

[배우 신세경 유아인. 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


이날 분이는 조직원들을 모아 놓고 "최영 장군의 병사가 돼라. 우리끼리 다칠 필요가 없다. 그의 병사로 있다가 우리가 신호를 하면 지시한 대로 움직여 달라"고 부탁했다.

이 시각 이방원도 자신의 장인인 민제(조영진)를 찾아가 이성계를 도울 방법을 찾았다. 그는 "해동갑족에게 자신의 몸을 지키라 전해 주십시오"라며 전쟁에서 피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을 보탰다.

'육룡이'는 고려라는 거악(巨惡)에 대항해 고려를 끝장내기 위해 몸을 일으킨 여섯 인물의 이야기를 그린 팩션 사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oodinee@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